.. 그래도 계속 지켜볼 겁니다~ ♪♬

From Mishil to Seo Hye Rim~

” 미실을 연기할때 생긴 패턴이 반복되지 않도록 조심하고 있다 “

~ 고현정, ‘대물’ 제작발표회

Source : SBS Wed/Thur 26 episode drama “President” – photo sketches

Seo Hye Rim (Go Hyeon Jeong)

Announcer Seo Hye Rim enjoys a blissful family life, but later loses her husband, also working in the media , after he dies while covering the Afghan War. In an environmental protest, she meets Kang Tae San (Cha In Pyo) and later becomes a political figure after winning parliamentary by-elections.

From a widow harboring the pain of losing her husband, look forward to her transformation into a woman who holds the highest office of power.

Kang Tae San (Cha In Pyo) – Politician

He brings Seo Hye Rim into (political) power, and assists by her side.

Ha Do Ya (Kwon Sang Woo) – Prosecutor

A character that clashes often with Seo Hye Rim. As a  prosecutor who’s always investigating the world of politics, he has a dynamite role in the drama.

Jang Sae Jin (Lee Soo Gyeong) – Career woman with an overseas MBA

Seo Hye Rim’s female antagonist.

More character descriptions > click here

Source: 고현정 팬카페 ‘그녀를 기다리는 소나무’

9 faces of HJ unni in Episode 1~ ^^

from New Daily

~.~.~

With past collaborations in films "Woman on the Beach" (2006)...

from Star News

... and "Like You Know It All" (2009)...

actor Kim Tae Woo (not the singer ^^;) joins Go Hyunjung again in a special appearance as Seo Hye Rim's husband

from Gukmin Daily’s Kuki News

from Osen Photo News

” 그 사람이 떠나기 전 나 몰래 비싼 베드민턴 라켓 산게 화나서 ‘잘 다녀오라’는 말 한 마디 안하고 보냈다

~.~.~

엄마 fighting~!

엄마 힘내세요~ 동하가 있잖아요~~

~.~.~

” 서혜림씨..

정치…해볼 생각이 없읍니까?”

서혜림씨는 이미 정치를 잘 알고 있다.

#1. 모기떼 사건으로 주민들을 변호하던 일,

#2. 주민들을 위해 나섰다가 서러움에 눈물 쏟는 일,

그게 바로 정치다~

법을 어기는 사람은 국회의원이 아니라 대통령인 나부터 법을 엄격하게 집행해주게~

그래야 이 나라가 건강해질 테니까.

… 뭐?

조배호 대표님, 저희 지청까지 ,임의동행 부탁드립니다. 임의니까 물론 안 가셔도 됩니다.

그래도 모르니까 혹시 가주실지도 모르잖아.

건강한 나라 위해서요.

~.~.~

벗으세요! 바지, 구두… 모두 벗으시라고요!

여성 후보는 여성스러움을 간직하되 여성스러움을 흘리지 말아야 합니다~

지금 즉시~!

바지는 치마로, 구두는 운동화로 바꿔 신으세요!

운동화는 눈에 가장 잘 뛰는 형광한 보라색으로~

— 선거 베테랑 왕준기실장 드리는 첫 인사 (명령?)

* 흣 *

공약은 실천력이 아니라 당선력이라고 몇번을 말해요?

대한민국에 실천 가능한 공약으로 당선된 국회의원 있으면 나와보라 그래요.

그리고 서후보님이 힘 있는 국회의원이 되면 이 정도 공약 왜 실천 못합니까?

KTX가 아니라 달나라왕복선 기지국이라도 세워준다고 왜 못해요?

지키지도 못할 약속은 하고 싶지가 않아요~ -o-;

서후보님의 순수한 이상은 다 좋습니다.

하지만 낙선하면 지킬 약속이든 못 지킬 약속이든 이건 다 어차피 휴지조각이 되는 겁니다.

아름다운 패배요? 그 말은 좋죠… 그 얼마나 비참할줄 아세요?

아름다운 패배보다 더러운 승리가 백 번, 천 번 더 위대한 겁니다.

아무리 그래도 유권자한테 어떻게 거짓말은 하냐고요?

지금 자꾸 이렇게 고집 피우시면 아무리 강의원 부탁이래도 저 이선거 때려치웁니다. 어디 마음대로 해보세요!

I love the earlier scenes of Jang Young Nam’s dialogues… >.< 으앗! 넘 짜릇해~!

Even Kang Tae San couldn’t stifle a smile… Oh, and not to forget Seo Hye Rim’s equally cute retorts…

~.~.~

^ War (on-screen)

and peace (off-screen) v

Go Hyun Jung, happiest woman of the day.. ^^*

이미지 출처: http://si-bong.tistory.com/57, Picnic’s blog

Leave a Reply

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:

WordPress.com Log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.com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Twitter picture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Facebook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Google+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+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Connecting to %s